알류트 & 알류틱 원주민

이 두 문화는 알래스카 남서부와 알류샨 열도에서 발견됩니다. Unangax̂(오넌가스) 정착지는 알류샨 섬 군락지와 프리빌로프 제도에 있으며, Sugpiaq(수피야크)는 코디악 섬과 프린스 윌리엄 사운드와 연관성이 있습니다. 오넌가스 및 수피야크족은 어촌민으로 살았으며, 생존을 위해 바다에 의존했습니다. 18세기에는 러시아인들이 알류트(Aleut)와 알류티크(Alutiiq) 땅에 왔고 영원히 정착했습니다. 오늘날 원주민의 생활방식에 러시아의 영향이 여전히 남아 있으며, 러시아 정교회는 원주민의 삶에 중요한 부분입니다. 오넌가스족은 Unangam Tunuu어를 말하고 수피야크족은 Sugcestun어를 말합니다.

오넌가스족은 첫 번째 유럽인들이 도착하기 1,000년 전인 약 3,000년 전에 알래스카에 정착했으며, 상대적으로 새로운 이민족이었습니다. 이들은 알래스카 주 남부와 남서부에, 특히 2km(1,300마일)에 달하는 알류샨 열도로 이주했습니다.

물이 이들의 생활방식을 결정했습니다. 식량을 주로 바다와 강에서 구할 수 있었기 때문에, 단단히 꿰맨 가죽으로 만든 옷을 방수 처리해야 했습니다.

오넌가스 및 수피야크족은 풀로 덮은 나무 또는 고래 뼈 서까래로 만든 직사각형의 반지하 주택에서 살았습니다. 사다리가 있는 지붕의 구멍이 출입구였습니다. 일반적으로 정착지는 연안 마을이었으며, 보트 정박에 적합한 자갈 해변이 이상적이었습니다. 그들은 카약(qayaq, 러시아어로 baidarkas)으로 여행하거나, angyaqs 또는 baidars라고 불리는 커다란 가죽 보트로 여행했습니다.

오넌가스 및 수피야크족 남자들은 동물의 영혼을 기리기 위해 일부분을 정교하게 설계한 사냥복을 착용했습니다. 모피 술, 깃털과 구슬이 장식된 가죽 카믈레이카(kamleika) 또는 로브. 나무 모자의 모양은 남자의 지위를 나타내는 것이었으며 바다사자의 수염은 남자의 사냥 기량을 증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