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지는 평상시에는 인적이 없는 유령 도시이지만, 관광철에는 사우스센트럴 알래스카에서 가장 인기 있는 명소 중 하나로 변모합니다. 바로 포티지 빙하 때문입니다.

지역 소개

거드우드와 위티어로 가는 길 사이에 옛 포티지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턴어게인 암 끝자락에 인구 100명의 소도시 포티지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1964년 알래스카 대지진으로 인해 해안선이 6-12피트 하강하고, 높은 조수가 범람해 도시와 주변 지역을 휩쓸었습니다. 당시 흙탕물에 잠겼던 몇몇 건물들과 죽은 나무들만이 옛 도시의 흔적으로 남아 있고 시워드 하이웨이에서 이 광경을 잘 볼 수 있습니다.

여행 정보

추가치 국유림에 위치한 포티지 빙하는 알래스카에서 가장 방문객이 많은 명소 중 하나입니다. 시워드 하이웨이를 타고 앵커리지에서 남쪽으로 50마일 거리에 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나와 5마일 길이의 포티지 빙하 진입로를 따라가다 보면 몇 군데의 캠프장을 거쳐 베기치 보그스 관광 안내소에 이릅니다. 포티지 빙하는 현재 후퇴 중이어서 더 이상 안내소 전망대에서 망원경으로 볼 수 없으나 빙하 동굴 속 걸어보기, 살아 있는 얼음 벌레(아이스 웜) 관찰하기, 빙하 만져보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관 덕분에 이 안내소는 여전히 들려볼 만한 곳입니다. 포티지 빙하를 더욱 가까이에서 보려면, 포티지 호에서 관광유람선을 타고 1시간에 걸친 투어를 하거나, 빙하로 이어지는 산책로를 이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알래스카 야생동물 보존센터도 꼭 들러야 할 명소입니다. 어미를 잃었거나 다치고 아픈 동물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마련해주는 비영리단체입니다. 회색곰, 사향소 등 알래스카 특유의 동물들을 안전하게 지켜볼 수 있는 곳입니다. 포티지 빙하행 도로 분기점에서 좌측에 위치해 있습니다.

This website uses cookies to analyze traffic and customize content on this site.
By clicking OK and using this website you are agreeing to our privacy policy regarding the use of cookies.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