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은 사람이 불과 10 년밖에 마을이지만 관광자원은 풍부합니다 . 유서 깊은 금광 개발터를 비롯해 포티마일 지역과 포티마일 야생 경관구역을 감상하기에 이상적인 곳입니다 .

지역 소개

이글 도슨으로 향하는 여행자들은 포티마일 강의 모스키토 포크에서 다리를 건너 테일러 하이웨이로 진입해 잠시 치킨을 들렀다 갑니다 .

1886 년에 금광 개발이 시작되었고 , 그로부터 10 어퍼 치킨 크릭에서 대규모 금맥이 발견되었습니다 . 개척자 매티슨은 금광 소유권을 확보하고 자리에 오두막을 지었습니다 . 이후에 지역은 1896~1898 사이 광부의 수가 700 명을 넘어서면서 포티마일 금광지구의 남부권 중심지로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 기록에 따르면 , ‘ 치킨 이라는 지명은 현지 광부들의 모임에서 생긴 이름입니다 . 새로운 텐트 시티 (tent city, 임시로 텐트를 치고 거처하는 도시 ) 이름을 어떻게 정할지 궁리하다가 , 누군가 들꿩 제안했고 다수가 찬성했습니다 . 모든 광부가 이름을 좋아했지만 아무도 정확한 철자를 몰랐기에 결국 대신 이라고 치킨 으로 정했다고 합니다 .  

여행 정보

에어포트 로드를 따라 조성된 면적 300 야드의 지역도시입니다 . 레저차량용 공원과 캠프장 , 까페 2 , 선물가게 , 활기찬 주점 , 주유소 2 , 관광명소 , 사금추출 체험 등을 이용할 있습니다 . 여름이 되면 광부에서 사냥꾼 , 예술가 , 오지탐험가 , 여행자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이곳 치킨으로 몰려듭니다 .

마을의 포티마일 금광지구에서는 지금도 금광이 가동되고 있으며 , 방문객에게 광산 체험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 도구를 이용해 직접 금을 채취하거나 가이드 안내를 받아 사금채취기를 구경하고 , 유서 깊은 금광 마을로 둘러볼 있습니다 .

1906 년에 문을 치킨 크릭 호텔은 여전히 처음 자리에서 시대의 여러 건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습니다 . 국립 사적지로 지정된 페드로 드레지는는 원래 페어뱅크스 지역에서 사금 채취기로 쓰였다가 1959 치킨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 알래스카 주를 통틀어 일반에 공개된 되는 사금채취기입니다 .

This website uses cookies to analyze traffic and customize content on this site.
By clicking OK and using this website you are agreeing to our privacy policy regarding the use of cookies.

OK